'댓글 다 읽은' 박용택 "저 졸렬택 맞아요, 근데 부모님 욕은 차마..." > 사진게시판

사진게시판

  '댓글 다 읽은' 박용택 "저 졸렬택 맞아요, 근데 부모님 욕은 차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윤영배 작성일20-09-28 15:34 조회14회 댓글0건

본문

http://sports.news.naver.com/news.nhn?oid=108&aid=0002886150

(중략)

박용택은 다만 부모에 대한 욕은 차마 참지 못했다고 밝혔다. "댓글들을 읽으면서 저도 시원하게 욕을 한 적이 있다. 시즌 들어가기 전 부모님께서 못 가보신 야구장에 가보고 싶다고 했다. 지금 이 시기에 부모님 데려가 코로나19에 걸려 죽느니 마느니 그런 얘기를 하더라. 과연 몇 살일까. 우리 딸들이 보면 어떤 생각을 할까 하는 생각을 했다. 2009년 타격왕 사건을 떠올리면서 '졸렬'의 뜻을 찾아봤다. 옹졸하다는 뜻이 있길래 '성품이 너그럽지 못하고 생각이 좁다'는 뜻이 나왔다. 아주 정확했다. 딱 그때는 그랬던 것 같다. 그 일 아니더라도 야구장 안팎에서 내가 그렇게 살았던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그 이후 최대한 졸렬하게 살지 않으려 노력했다"고 인정했다.



박용택은 "저는 은퇴 행사보다 정말 한국시리즈에서 우승을 하고 싶다. 거기서 헹가래를 받으며 은퇴식을 하는 꿈을 꾼다"고 소망을 전했다.



아니... 뭐 은퇴투어에 대해선 의견이 분분할수 있다고 보는데 왜 패드립까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