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쓰레기 '한도 초과'.."더 묻을 곳도 없다" > 사진게시판

사진게시판

수도권 쓰레기 '한도 초과'.."더 묻을 곳도 없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윤영배 작성일20-09-26 09:20 조회16회 댓글0건

본문

15톤 대형 트럭이 쓰레기 산 위에 또 쓰레기를 쏟아붓고 있습니다.

서울과 경기, 인천에서 밤새 수거한 쓰레기입니다.

오늘 이곳에 버려진 쓰레기만 3만여 톤, 트럭 900대 분량 쓰레기 산이 또 생겼습니다.

[민병환/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반입부장] "일회용품 사용량의 증가가 매립으로 이어진다면 현재같이 매립 용량이 급속도로 줄어들고…"


이렇게 수도권에서 나온 생활 쓰레기는 지난 2015년 46만 톤에서 재작년 70만 톤을 넘었고, 지난해에는 78만 톤에 달했습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1회용품의 사용량이 늘어난 반면, 재활용품 단가는 떨어지다 보니 선별 업체에 팔지 못한 재활용품이 더 많이 쌓이는 상황입니다.

[폐기물 선별 업체] "코로나 때문에 중국·유럽 쪽에 (재활용품) 납품이 안 돼서, 가격이 떨어지면 동네에서 할머니·할아버지들이 주워 가던 것을 안 갖고 가거든요. 저희는 더 들어와요."

이 때문에 쓰레기량을 조금이라도 줄이기 위해 올해부터 '반입 총량제'를 시행했지만 쓰레기 배출이 많은 서울 강남구를 포함해 이미 지자체 10곳이 한도를 넘었고, 이대로라면 올해 37곳이 총량제를 위반하게 됩니다.

이들 지자체에는 총 135억 원의 추가 수수료 외에 5일 동안 '반입 중단 조치'도 내려질 예정이어서 자칫 '쓰레기 대란'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문제는 축구장 140여 개 크기 매립지가 다 차고 나면 더 이상 쓰레기를 묻을 곳이 없다는 겁니다.

인천에 있는 수도권 폐기물 매립지의 사용 연한은 오는 2025년까지입니다.

이제 5년밖에 남지 않았지만, 아직도 대체 부지를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설계와 공사에 들어갈 기간을 감안하면 연말까지 대체 부지를 선정해야 하지만, 공모조차 시작하지 못했습니다.

지금 매립지의 남은 땅에 쓰레기를 더 묻자는 서울시와 경기도의 느긋한 기대와 달리, 인천시는 기한이 끝나면 매립지 사용을 중단하겠다는 입장입니다.


http://imnews.imbc.com/replay/2020/nwdesk/article/5885202_32524.html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