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부 16R 및 2부 15R 골 모음 > 사진게시판

사진게시판

  1부 16R 및 2부 15R 골 모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윤영배 작성일20-09-25 14:17 조회19회 댓글0건

본문




성남은 홈에서 부산 상대로 1:1 무승부.
성남 유인수가 선제골을 넣으며 시작했지만, 종료 직전 부산 도스톤벡의 극장 동점골이 나오고 말았습니다.
성남 입장에서는 막판 토미가 넣을 뻔했던 찬스가 너무나도 뼈아프겠네요.
상위 스플릿 막차행을 놓고 경쟁하는 두 팀 모두 웃지는 못했습니다.
성남은 4승 6무 6패로 7위, 부산은 3승 7무 6패로 9위.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과 상주의 경기는 홈팀 서울의 2:1 승리.
전반 10분 상주 박용우의 선제골이 터졌지만, 서울의 김원식과 한승규가 각각 골을 뽑아내며 역전을 만들어냅니다.
시원한 중거리슛으로 득점을 기록한 임대생 한승규는 서울 엠블렘을 입에 물며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김호영 감독대행 체제에서 리그 3연승을 기록한 서울, 6승 1무 9패로 6위까지 올라갑니다.
상주는 8승 4무 4패로 3위, 2위와의 격차는 더 벌어졌네요.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과 전북의 경기는 원정팀 전북의 3:1 승리.
수비의 핵심 헨리가 빠진 수원 수비진은 3연속 실점을 막아내지 못했습니다.
한교원, 김보경, 구스타보가 나란히 득점한 전북은 4연승을 질주하며 12승 2무 2패, 선두 울산과는 승점 1점차.
수원 입장에서는 타가트의 막판 만회골이 유일한 위안.
3승 5무 8패가 된 수원, 최하위 인천과는 승점 6점차로 강등권 살얼음판을 걷고 있습니다.

울산에서 열린 동해안 더비는 울산 현대의 2:0 승리.
골무원 주니오에게 휴식을 선사하고도, 김인성과 비욘 존슨의 골로 깔끔한 승리를 챙겼네요.
포항은 실력의 격차를 보이며 동해안 더비 4연속 무승에 머무릅니다.
울산은 12승 3무 1패, 선두를 지켜냅니다.
포항은 7승 4무 5패로 대구와 같은 승점 25점이지만, 다득점에서 앞선 불안한 리그 4위.

DGB 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대구와 인천의 경기에서는, 원정팀 인천이 마침내 시즌 첫 승에 성공했습니다.
전반 29분 무고사가 넣은 골을 결국 끝까지 지켜내며, 16경기만에 처음으로 승리를 거뒀네요.
조성환 감독 취임 두번째 경기에서 반등에 성공한 인천이 과연 올 시즌도 생존할 수 있을 것인지.
인천은 1승 5무 10패로 12위, 11위 수원과는 승점 6점 차이입니다.
대구는 7승 4무 5패로 포항과 같은 승점 25점이지만, 다득점에서 밀려서 5위.

광주 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광주와 강원의 경기는 2:2 무승부.
전용구장 개막전에서 수원에게 패배한 광주인데, 홈팬 앞에서 첫 선을 보인 경기에서도 아쉽게 무승부에 그치고 말았네요.
강원은 김승대와 고무열이, 광주는 엄원상과 윌리안이 각각 득점했습니다.
상위 스플릿 막차를 향한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양 팀 모두 아쉬운 결과.
광주는 4승 4무 8패로 10위, 강원은 4승 5무 7패로 8위.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안산 그리너스와 전남 드래곤즈의 경기는 0:0 무승부였습니다.
전남은 4승 8무 3패, 부천과 승점은 같으나 득실차에서 앞서며 6위.
안산은 3승 4무 8패, 9위.

안양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FC 안양과 부천 FC 1995의 대결은 안양의 2:1 승리.
2018년 10월 이후 부천 상대로 6경기 연속 무승을 이어오던 안양인데, 이번에는 깔끔한 승리를 거둡니다.
경기 초반 부천 바비오가 기가 막힌 솔로골을 넣었지만, 이후 안양의 아코스티와 권용현이 각각 득점하며 경기가 뒤집혔네요.
부천은 막판 조수철이 퇴장당하며 아쉬운 결과만을 남겼습니다.
안양은 시즌 첫 연승, 4승 4무 7패로 리그 8위.
한 경기 덜 치른 부천은 6승 2무 6패, 전남과 승점은 같지만 득실차에서 밀리며 7위까지 떨어집니다.

창원 축구센터에서 열린 경남 FC와 충남아산 FC의 대결은 경남의 2:0 승리.
설기현 감독의 축구가 드디어 빛을 보는걸까요?
백성동과 황일수를 앞세운 공격 축구가 살아나며 3연승에 성공합니다.
백성동은 K리그 100경기 출장을 달성함과 동시에 1골 1도움으로 자축.
경남은 5승 7무 3패로 4위까지 올라서며 승격 경쟁에 본격적으로 뛰어듭니다.
충남아산은 3연패, 2승 5무 8패로 여전히 최하위입니다.

수원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수원 FC와 제주 유나이티드의 대결은 1:1 무승부.
양 팀 모두 승리가 절실한 상황이었는데 아쉬운 결과를 낳았네요.
수원은 안병준, 제주는 김오규가 각각 득점했습니다.
수원 FC는 경기 막판 송수영이 퇴장당한 것도 아쉬운 부분.
수원은 8승 2무 5패로 승점 1점차 불안한 선두를 지킵니다.
제주는 한 경기 덜 치른 가운데 7승 4무 3패로 3위, 선두를 호시탐탐 노리고 있네요.

대전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 하나 시티즌과 서울 이랜드의 맞대결은 0:0 무승부.
대전 입장에서는 승리하면 선두 등극인 경기였는데, 안드레가 PK를 실축하며 그 기회가 날아가버렸습니다.
대전은 7승 4무 4패, 리그 2위.
서울은 6승 4무 5패, 리그 5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